Eve

, ,


Eve
2014 / Space Feelux, Arko Art Center, Seoul / 40min

This performance has the motive of a huge typhoon, which came to South Korea in 2012.
At that time, the mass media continuously reported breaking news about typhoon warning, so people were in a state of fear.

Composition, Video, Director : DVOXAC (Jae-Pyung Park, Jongbin Park)
Set design : Gil-Jong Park
Lighting design : Hyek-Joon Go
Sound design : Jimmy Sert
Performance : Ryung-Eun Kwon
Support : Art Council Korea, ARKO Young Art Frontier, department of interdisciplinary art

전야
2014년 / 퍼포먼스 / 40분

이 공연은 2012년 여름 한국으로 북상한 태풍 볼라벤을 모티브로 만들어졌다.
당시 모든 미디어 매체들은 태풍으로 인한 피해소식과 예상경로를 끊임없이 내보냈고, 사람들은 불안에 사로잡혔다.

구성, 영상, 연출 : DVOXAC (박재평, 박종빈)
제작 : 오준석
기획 : 최윤희
미술: 박길종
조명 : 고혁준
사운드 : 지미세르
출연 : 권령은
후원 : 한국문화예술위원회

 

사진 142사진 088  9 사진 107 사진 100 10BRL_5856 14

Further Projects